2003년 드라마 <올인>에서 이병헌의 아역으로 데뷔한 배우 진구는 영화 <달콤한 인생>, <26>, <연평해전>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특히 진구는 지난 2016년 방송된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배우 김지원과 애틋한 로맨스를 펼쳐 엄청난 인기를 얻은 바 있습니다.

진구는 가수 거미의 소개로 만난 4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2014년 결혼에 골인해 이미 두 아이의 아빠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1980년생으로 올해 42살인 진구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보인 달달한 로맨스 연기와 동안 외모 때문에 유부남이자 아이 아빠인 사실을 몰랐다는 반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진구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제가 무뚝뚝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렇지 않다. 못되게 생긴 얼굴 때문에 그런 생각을 하시는 것 같다. 평소 아내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아끼지 않는다. 우리 부부는 서로 칭찬을 많이 하는 편”이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는데요.

또한 진구는 “첫 인상은 별로였지만 왠지 모르게 결혼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자연스럽게 마음이 커지더라”며 결혼 전 스토리를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예능프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아내에게 프러포즈하기 위해 6개월을 준비했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진구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6개월 동안 영상 편집을 배워서 6개월 동안 프러포즈 영상을 준비했다. 노래도 불렀다”라고 언급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영화 드라마 보기 전 필수 앱, 키노라이츠

이 버튼 클릭해서 초특가 할인받기

The post 첫 만남에 결혼 확신해 4살 연하 여친과 초고속 결혼한 배우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