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생 이정은은 작은 체구와 푸근한 인상으로 대한민국 대표 중년 역할을 도맡아왔습니다. 엄마 역할을 도맡아 했기에 당연히 결혼해 자녀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십상인데요.

한양대학교 연극과를 졸업해 1991년 연극 ‘한여름밤의 꿈’으로 데뷔한 그녀는 30년 동안 긴 무명 시절을 겪으며 누구보다도 열심히, 연기를 사랑했던 배우 중 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과거 연극하던 시절, 1년에 20만원을 버는 등 생활고에 시달리기도 했다는데요.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게 된 마흔 전까지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연기와 병행했다고 합니다.

연기 선생님, 마트 직원, 녹즙 판매원 등을 전전했고, ‘오 나의 귀신님’이 보살 역할, ‘미스터 션샤인’의 함안댁으로 빵뜨게 되는데요. 봉준호 감독을 만나 ‘기생충’으로 세계인의 마음 속에 각인을 하게 되기도 했죠.

특이한 점은 네이티브 사투리를 구사하기에 지방 출신이라 생각했던 것과 달리 서울 출신이며 연기에 미쳐 있어 연기와 결혼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합니다. 비혼주의냐는 말에  이정은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사랑에 금방 빠지는 편으로 연애하면서 일에 집중하지를 못한다. 지금은 사랑만 빼곤 모든 면에서 안정기다” 45세 이후로는 연애를 못해본 상황이라 전하며 남편과 자식은 없지만 유기견 2마리와 행복을 느끼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아줌마 역할을 많이 했기 때문에 당연히 기혼이라 생각했던 이정은 배우. 최근 ‘우리들의 블루스’의 은희 캐릭터와 많이 겹쳐 보입니다.

한편, 이정은의 열일 행보는 2023년에도 계속되겠는데요. ‘미씽: 그들이 있었다2’에 합류해 강은실이란 배역을 맡아 열연 중이며, 1월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가 기다리고 있다는 후문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