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걸그룹 `슈가`의 멤버로 데뷔한 가수 겸 배우 아유미는 귀여운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일본에서 태어난 그녀는 살짝 어눌한 한국어 발음과 억양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당시 그녀의 말투는 많은 연예인들이 성대모사를 할 정도로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한편 아유미는 한국에 있는 외할머니댁에 놀러 왔다가 H.O.T. 콘서트를 보고 돌아오는 길에 캐스팅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아유미의 어머니는 충청도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아버지는 한국 국적의 재일교포 2세로 알려져 있습니다.

2006년 그룹 탈퇴 후 국내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한 아유미는 이후 일본에서 연기자로 활동하기도 했는데요. 바쁜 일본 활동 중에도 그룹 멤버였던 박수진, 황정음의 결혼식에 참석하며 끈끈한 우정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일본 활동을 정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온 아유미는 한 방송에서 “봉준호 감독의 통역사 샤론 최를 보고 한일 동시통역사라는 꿈을 꾸게 됐다”라고 말해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는데요.

또한 그녀는 “일본인이 아니냐”라는 질문에 “본명이 이아유미다. 일본인이 아니다. 재일교포 3세, 전주 이씨다”라며 한국인임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아유미는 지난해 10월 2살 연상의 사업가 권기범과 결혼식을 올려 많은 이의 축하를 받은 바 있는데요. 두 사람은 황정음을 통해 친해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으며, 만난 지 3개월 만에 결혼을 결심한 뒤 동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