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캐스터 양태빈은 최근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 속 기상캐스터 캐릭터와 실제 모습은 차이가 있다며 자신만의 생각을 설명해 관심을 받았는데요.

양태빈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실제 방송국에 박연진 같은 기상캐스터가 있다? SBS 기상캐스터의 더 글로리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며 더 글로리에 대한 코멘트를 이어갔습니다. 영상 속 양태빈은 “오늘은 제가 회사에서 드라마 리뷰를 짤막하게 해보려 한다”라며 “개인적으로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었던 이유는 극 중 악역인 박연진(임지연)이 기상캐스터로 나오더라”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이어 그녀는 “보니까 실제와 흡사한 장면도 있지만 상당히 다른 부분도 있다. 현직 기상캐스터로서 더 글로리에 나오는 박연진에 대해 깊게 리뷰해보도록 하겠다”라며 극 중 박연진이 대리인에게 기사 원고를 작성하게 하는 장면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양태빈은 “기상캐스터가 본인의 원고를 작성해야 한다는 전제조건 자체는 현실과 비슷하다”라면서도 “돈으로 외부인을 고용해 원고를 대신 쓰게 한다는 건 완전 말이 안 된다. 저희가 방송에 나오긴 하지만 똑같은 회사원이다. 돈이 있고 말고를 떠나서 말이 안 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는데요.

또한 극 중 박연진이 후배 기상캐스터와 다투던 중 “이 방송국은 나한테 겨우 월 220을 준다”라고 말한 장면에 대해서는 “회사마다, 뉴스마다, 연차마다, 사람마다 다르긴 하지만, 그래도 이것보다는 더 많이 번다”라며 “여기서 말한 금액은 솔직히 저에게는 제가 대학생 때 벌었던 금액이다. 저희 회사인 SBS는 많이 주는 편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양태빈은 “속 시원하게 말할 수는 없지만 여기에서 말하는 월급보다 저는 두 배 이상은 받고 있다. 프리랜서라 방송국 외에 일을 할 수 있어 개인 역량에 따라 다르다”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