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마마무 멤버 가수 문별은 목욕탕에서 문신 때문에 입장을 거부당한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지난 9일 마마무 유튜브 채널에는 ‘MAMAMOO MY CON – JAPAN Behind”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해당 영상 속 솔라는 같은 팀 멤버와 함께 일본 목욕탕에 갔다가 겪었던 일을 설명했는데요. 솔라는 “저번에 목욕탕을 갔는데 난 문신이 없다고 했고, 문별은 있다고 했는데, 몸에 문신이 있으면 못 들어간다더라”라며 “그래서 나 혼자 들어가고 문별은 기다렸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솔라가 당시 문별의 표정을 생생하게 묘사하자 이를 본 화사는 “그건 좀 너무했다, 언니”라며 눈치를 주기도 했는데요. 문별은 “목욕탕에 들어갔는데 계속 내 생각이 났다고 하더라. 근데 이미 들어갔지 않았느냐”라며 맞장구를 쳤습니다.

휘인이 등장하자 화사는 “문별 언니는 그래도 좀 가릴 수 있는데 휘인이는 좀 힘들겠다”고 말했는데요. 솔라는 휘인의 문신을 언급하며 문신을 가릴 수 있는 다양한 포즈를 추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에 휘인은 “문신이 여기에도 있어서 안 된다. 점점 문신 위치가 올라간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문별은 팔, 발목 등 여러 부위에 가족사진과 본인에게 의미 있는 날짜 등을 문신으로 새긴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솔라는 마마무 멤버 중에 유일하게 문신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한편 마마무는 지난해 10월 미니 12집 ‘MIC ON’을 발표한 뒤 해외 스케쥴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