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도현은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그는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 ‘더 글로리 비하인드 코멘터리’ 영상을 통해 14살 연상 배우 송혜교와의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이도현은 14살 연상 대선배인 송혜교에게 자연스럽게 ‘누나’라고 부르며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는데요.

이어 그는 “초반에 촬영할 때 감독님한테 ‘감독님 저 지금 더 글로리 찍고 있는 거 맞죠?’라고 여쭤봤다. 왜냐면 그 전 촬영을 때리고, 욕하고, 피 터지고, 불륜 저지르는 장면을 찍으시다가 저랑 누나랑 찍는 신은 말랑말랑하지 않았느냐”라고 말하며 촬영 당시 난감했던 일화를 털어놓았습니다.

또한 촬영 현장에서도 자연스러운 케미를 보여주기도 한 두 사람은 사귀는게 아니냐는 의심을 사기도 했는데요. 송혜교가 SNS를 통해“현장에서 만난 귀여운 가을이!”라는 멘트와 함께 강아지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사진을 올리자 팬들은 이도현의 반려견 이름이 ‘가을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둘 사이에 뭔가 있는 것이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김은숙 작가는 극 중 주여정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문동은이 “난 왕자가 아니라 ‘나랑 같이 칼춤 춰추는 망나니’가 필요하다”고 답하는 장면을 언급하며 “드라마 쓰다 보면 그럴 때 있다. 16부 엔딩 신 하나 생각나서 16개를 쓰는 경우도 있다. 두 인물을 떠올리며 쓴 첫 장면이다”라며 자신이 창조한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표현하기도 했는데요.

이에 임지연은 “전 제 촬영 장면만 보다가 잠깐 봐도 되게 리프레시 되는 느낌이다. 뭔가 정화되는 느낌”이라고 덧붙이며 이도현, 송혜교의 연기에 대해 놀라움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