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6년에 태어난 문가영은 아역배우 출신으로 2006년 만 10세부터 연기를 했는데요. 10살 때까지는 독일에서 생활했다고 알려졌죠. 삼촌의 장난으로 시작된 추천으로 학습지 모델로 활동하다 본격적인 연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문가영은 독일 태생인데요. 부모님이 독일로 유학 갔다가 사랑에 빠져 결혼 했기 때문인거죠. 물리학자였던 아버지와 음악가였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남다른 유전자를 갖고 있습니다.

음악가인 엄마의 영향으로 유년시절투버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플룻은 기본이고요. 승마, 클라이밍, 골프, 스킨스쿠버, 발레도 배웠다는 재능있는 친구죠.

그래서, 한국어, 독일어, 영어를 섞어서 대화할 줄 알지만 (자기기준) 0개 국어자라고 겸손하게 말했는데요. 이유는 본인 수준에서 다 높지 않아서라고 털어 놓았습니다. 하지만 언니와 대화 할때는 3개국어를 섞어서 이야기 한다고 합니다.

그렇게 문가영은 영화 ‘스승의 은혜’로 정식 데뷔하며, 아역 배우로 출발을 알렸는데요. 남다른 끼와 준비된 발성으로 미래가 촉망되는 성인 배우로 자라나게 됩니다.

워낙 운동을 좋아한다고 밝혔는데요. 나중에 액션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안젤리나 졸리와 하지원 배우를 동경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액션퀸으로 거듭나게 될 미래까지 기대되는 배우 중 한 명입니다.

데뷔 후 망가지는 모습을 두려워 하지 않고 ‘여신강림’을 통해 차세대 로코퀸으로 거듭나며 인기를 모았습니다. 최근까지 여진구와 드라마 ‘링크: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로 작품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한편, 이번에는 드라마 ‘사랑의 이해’로 오피스 로맨스를 펼쳤는데요. 은행원들의 사내연애를 다룬 드라마에서 유연석, 정가람, 금새록과 연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