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이 SM에 놀러갔다가 차단당해 굴욕을 당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최수영은 지난해를 돌아보며 유튜브 채널 ‘더수토리’에 ‘새해맞이 2022 셩이 미공개 영상 대방출’이란 영상을 올렸는데요.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한해 열심히 달려온 흔적이 담겨 뿌듯함을 자아냈습니다.

영상 속에는 드라마 촬영 현장인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과 소녀시대 ‘FOREVER 1’뮤직 비디오 촬영 현장, 지창욱과 화보 촬영 등이 담겨 있었죠.

그리고 SM타운 콘서트에 참석하려는 모습이 이어졌는데요. 최수영은 “여기는 SM타운 광야. 그래도 한 2시간은 잔 것 같은데”라고 피곤한 표정을 지었보였습니다.

이때 나타는 경호원은 그녀를 알아보지 못했는데요. “어디서 오셨냐”고 물었고, 자신이 수영임을 밝히는 긴(?) 시간이 이어져 폭소케 했습니다.

그러면서 “(광야가 너무 오랜만이라) 물어볼 만 하지. 물어볼 만해”라며 마음을 추스렸는데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애써 태연한척하는 최수영의 재미있는 모습이 연출되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대기실에 도착한 그녀는 “나 들어오는데 보디가드가 나한테 누구냐고 하더라”라며 서운함을 내비쳤는데요.

샤이니 민호가 “누나 이제 SM 아니잖아”라고 팩폭하기에 이르렀고, 이 말에 “나 아직도 잊히지가 않는 게 내가 SM 진짜 오랜만에 갔을 때 태민이가 나를 보면서 화들짝 놀랐다. 너네 연습하러 갔을 때 태민이가 나를 귀신 본 것처럼”이라고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최민호는 끝까지 “외부 사람이니까. 귀신이지”라며 주변을 폭소케 만들어 티키타카 케미를 만들어 냈습니다.

한편, 최수영은 사람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해 배우 생활로 전향했으며. 지난해 2022년 MBC 연기대상 일일 단막 드라마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을 받았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