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예학영이 지난 24일 40세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여러 언론을 통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는데요.

예학영은 지난 2001년 모델로 데뷔했으며 당시 188cm라는 큰 키와 잘생긴 외모로 화제를 모으며 공유, 강동원, 주지훈, 김민준 등과 함께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예학영은 이후 2003년 MBC 청춘시트콤 ‘논스톱4’을 통해 연기자로 전향해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린 바 있는데요. 그는 드라마 ‘다세포 소녀’,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으나 지난 2009년 돌연 연기자 생활을 중단하고 사업가의 삶을 걸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예학영의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지난 26일 발인해 경기 광주 시안가족추모공원에 안치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예학영의 사망 소식에 동료 연예인들은 그의 예전 사진을 게재하며 마지막 인사를 건네기도 했는데요.

그룹 오션 출신 가수 오병진은 “하늘에서 꼭 행복해라 학영아”라는 글과 함께 추모의 글을 올려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