닮은 듯 닮지 않은 최광일과 최민식은 친형제 사이입니다. 9살이라는 나이차이 때문에 형이 어려웠다는 최광일. ‘최민식 동생’이 아닌 배우 ‘최광일’로 각인하고 싶어서란 진지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배우 최광일은 1971년생으로 4형제 중 셋째 입니다. 최민식은 작은형인데요. 2001년 영화 ‘와니와 준하’로 데뷔해 꾸준히 활동중에 있는 배우죠.

선한 얼굴 속에 악한 모습이 도사리고 있는 천의 얼굴입니다. 형 최민식과는 크게 닮지 않았지만 연기 열정으로 똘똘 뭉친 연예계 대표 형제 배우라 할 수 있죠.

2010년 부터는 본격적으로 악역을 많이 맡았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역할은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의 신명희 시장이며, 최근 도경수의 복귀작이었던 드라마 ‘진검승부’와 영화 ‘자백’, 드라마 ‘환혼’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죠.

연극계에서도 잔뼈가 굵은 베태랑 배우인데요. 수십편의 무대를 거치며 ‘최민식 동생’이 아닌 배우 최광일의 존재감을 쌓아 올렸습니다. 형과는 다른 분위기로 두각을 나타내며 개성있는 연기를 보여주었죠.

서로의 작품을 보고 코멘트를 해준다는 형제. 최민식은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이런 말을 남겼는데요.

“내가 여러 말 하는 게 동생에게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관객의 한 사람으로 공연장을 찾아 광일이와 ‘에쿠우스’를 볼 생각입니다.”라고 말이죠. 최근 종영한 ‘경이로운 소문’을 본 최민식은 “너 참 못되게 나오더라”라고 말해 큰 웃음을 주었다는 후문입니다.

한편, 최민식은 디즈니플러스 ‘카지노’를 통해 드라마에 복귀했는데요. 1997년 드라마 ‘사랑과 이별’ 이후 26년 만의 드라마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또한, 디즈니플러스의 한국진출 첫 성공작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