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을 춥기도 할뿐더러 눈도 자주 와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대해 봐도 될까 싶은데요. 그럴수록 이 따뜻한 마음을 주변의 이웃과 나눌 수 있는 크리스마스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작은 바람도 전해 봅니다.

하지만 최근 홍콩의 TV 진행자, 배우인 프리실라 구(Priscilla Ku)가 SNS에 명품으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해 논란을 불러왔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는 “올해 크리스마스 주제는 오렌지색”이라는 글과 함께 본인이 직접 꾸몄다는 에르메스 상자가 수북한 트리를 선보였는데요. 트리에는 에르메스 핸드백이 주렁주렁 달려있습니다.

장식된 가방 가격을 대략 추정해 보자면  57만3000달러(약 7억5000만원)를 호가하는 제품고 있어 화제기 되었는데요.

사진을 본 그녀의 지인은  “에르메스 매장인 줄 알았다”며 “창의성이 돋보인다”고 칭찬했으며, 한 누리꾼은 “돈이 있다면 과시해라. 인생은 짧다”라고 말하기도 했죠.

하지만 현지의 대부분의 누리꾼은 “연말에 이웃이나 도우라”라며 지나친 사치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졌다는 후문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