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은 지난 2019년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결혼식을 올려 많은 이의 축하를 받은 바 있는데요. 민혜연은 서울대 의대 출신으로 알려졌으며 여러 방송을 통해 박학다식한 모습과 함께 빼어난 미모를 뽐내 ‘의사계 김태희’라는 별명을 얻고 있습니다.

민혜연은 지난 19일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의사 혜연>에 ‘원조 리쥬란 힐러 vs 무통 리쥬란 HB플러스 셀프 시술로 전격 비교해봤어요! 과연 승자는?’이라는 제목으로 피부 셀프 시술 비교 영상을 공개해 주목을 받았는데요.

공개된 영상 속 민혜연은 실제로 자신의 얼굴에 피부 시술을 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민혜연은 자신의 얼굴에서 피가 나는 상황에도 “나는 통증에 민감한 편은 아니지만 안 아픈 건 아니다”라고 덤덤하게 멘트를 이어갔는데요.

민혜연은 “못 참을 만큼 아프거나 눈물이 날 만큼 아프지 않아서 무난하게 잘 맞기는 한다”라며 “개인적으로는 광대 바깥 부분 할 때 조금 따가움을 많이 느끼는 것 같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이어 “피를 흘리면서 이런 이야기를 하니까 조금 그렇지만 출혈이 아예 없을 수는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