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찬원은 지난 2020년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3위인 ‘미’를 차지하며 얼굴을 알렸는데요. 이후 그는 뛰어난 보컬실력뿐만 아니라 통통 튀는 귀여움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그는 KBS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고정 출연하며 뛰어난 요리 실력을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이찬원이 해당 방송에서 만든 메뉴는 여러 차례 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며, 전국 편의점을 통해 판매된 우승 메뉴 ‘이찬원의 진또배기 맵싹갈비 삼각김밥’은 250만개가 넘게 팔리며 엄청난 인기를 얻기도 했습니다.

 

이찬원은 지난 4일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해 외모 탓에 알바 채용을 거절당했던 경험담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찬원은 “알바를 해본 게 20개가 넘는데 잘생기고 예쁜 사람 해야하는 건 다 못 해봤다”라며 “프렌차이즈 카페에서 용모 단정한 남자 써있어서 ‘저 혹시 직원 구하세요?’라고 하니까 ‘벌써 구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못 뗐다’며 부랴부랴 떼더라”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다음날 그 길을 지나는데 그게 다시 붙어있더라. 그 사람 얼마나 후회하겠냐. 이찬원을 놓쳤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는데요.

이를 들은 이연복은 “찬원이 상처 많이 받았네”라며 안타까워했으며, 박수홍은 “이찬원이 알바 했으면 그 집 대박났을 텐데. ‘이찬원 알바했던 집’이라고 해서”라며 이찬원의 너스레에 공감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