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대장금’의 창이로 잘 알려진 배우 최자혜는 1981년생으로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해왔습니다. 당시 이영애가 연기한 대장금의 먹보 궁녀로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2001년 MBC 공채로 데뷔해 ‘송화’, ‘대장금’, ‘굳세어라 금순아’, ‘제중원’, ‘제빵왕 김탁구’등에 출연해 필모그래피를 쌓아올렸죠.

‘대장금’ 이후 인기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에서 탁구의 이복누나 ‘구자경’으로 출연해 인지도 굳히기에 나섰는데요.

하지만 ‘제빵왕 김탁구’이후 2010년 지인의 소개로 만난 일반인과 결혼해 자녀 둘을 두게 되었습니다.

이후 결혼과 육아로 오래 연기 활동을 하지 않다가, 2017년 드라마 ‘달콤한 원수’로 배우로서 활동을 시작 했었는데요.

‘황후의 품격’,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산후조리원’,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등에 출연한바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부캐를 만들어 화제를 모았는데요. 인스타그램에 철거현장에서 일하는 모습을 올리며 새로운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본캐는 연기자이지만 부캐도 열심으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해 많은 응원을 받았습니다. 아이 둘을 키우는 40대지만 여전한 동안 미모를 선보이며 근황을 알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