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MBC 아나운서 선후배 사이로 2년 간의 열애 끝에 지난 2017년 결혼식을 올렸으며 슬하에 1녀를 두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김소영은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소영의 띵그리TV>에 영상을 공개하며 과거 남편과의 비밀연애 스토리를 전해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 김소영은 생일을 맞아 오상진과 함께 한 레스토랑에 방문해 과거 연애 시절을 떠올리며 “의도한 게 아닌데 20대 때 비밀 연애였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김소영은 “둘이서 기사식당 같은 데서만 밥을 먹었다”라며 “연인들이 갈만한 곳은 피해다녔다. 회사 선후배가 먹어도 아무렇지 않을 곳에만 다녔다. 2년은 제대로 된 곳을 못갔다”고 회상했습니다. 심지어 그녀는 “열애 기사도 여의도 국밥집에서 찍혀서 원통했다”라며 “숙직하고 나서 국밥 먹는 모습이 찍혔다. 둘 다 거지꼴이었다. 좀 예쁠 때 찍어주실 순 없었나”라며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는데요.

이를 듣던 오상진은 생일을 맞은 아내 김소영에게 명품 브랜드 지갑을 선물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오상진이 “아내가 처음으로 저에게 지갑을 사달라고 해서 놀랐다”고 말하자 김소영은 “오빠가 나한테 연애하고 처음 선물해준 게 지갑인데 그걸 지금까지 쓰고 있었다. 10년에 한 번씩 지갑을 사주면 어떨까 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선물을 받아 든 김소영은 “고마워 10년 동안 돈 많이 벌게. 46살 때 또 한 번 사달라고 하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