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생인 소이현은 2001년 SBS 슈퍼모델로 데뷔했습니다.

슈퍼모델 출신답게 170cm의 신장을 자랑하는 소이현은 남편이자 동료 배우 인교진과의 달달한 부부애를 과시하며 좋은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기도 하죠.

2015년, 2017년 두 딸을 출산했음에도 군살 없는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워너비 스타 중 한 명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과거 둘째 출산 때 4주 만에 27kg을 뺀 화제의 노하우를 방송에 나와 들려주어 화제가 되었는데요.

이 방법은 성유리의 출산 후 다이어트 비법으로도 알려져 많은 공감을 받았습니다.

소이현은 “밥은 거의 안 먹고 오로지 미역국만 먹었다. 아침저녁 뜨거운 물로 1L씩 꾸준히 마셨다. 뜨거운 물을 마시면 몸의 순환을 도와줘 부기가 빨리 빠지고 특히 노폐물 배출도 잘 되게 해준다”며 자신만의 꿀팁을 전했습니다.

한편, 소이현은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 유감 없는 예능감을 뽐냈습니다.

소이현은 “임신했을 때 27kg가 쪘다. 애기를 낳았는데도 살이 그대로였다. 밖에서 일하는 남편은 멋져 보이는데, 거울 속 내 모습은 이상했다. 그때 남편이 계속 ‘예쁘다’고 해줬다”라고 경험담을 들려주었습니다. 다이어트에는 역시 주변의 격려가 중요하다는 것을 일깨워 주는 일화인데요.

인교진은 오랜만에 스크린 나들이를 마쳤는데요. 영화 <컴백홈>을 통해 관객과 만날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