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 ‘지민’의 동명 인기 웹툰을 드라마로 만든 ‘나빌레라’가 3월 22일 방송되었다. 웹툰 원작 드라마에 연달에 출연해 만찢남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송강이 23살 발레리노를, 한국전쟁 발발 직후에 태어나 오로지 먹고살기 바빴던 70살 은퇴 우편집배원을박인환이 맡았다. 

드라마는 23살과 70살이라는 나이의 간극처럼 너무 다른 삶을 살아왔던 두 사람이 우연히 ‘발레’라는 공통점으로 동반 성장한다는 이야기다. 스물셋 꿈 앞에서 슬럼프가 찾아온 발레리노 채록과 모두가 포기하는 나이에 드디어 하고 싶었던 것을 깨닫게 된 할아버지 덕출의 이색적인 케미가 인상적이다.

무엇보다도 잘 다뤄지지 않았던 발레라는 신선함과 은퇴 후 무료한 일상을 살아가는 어르신의 삶에 희망과 응원을 선사하는 감동 드라마다. 인생을 가로지르는 명언들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리는 대사가 매회 이어질 예정.

특히, ‘나빌레라’는 첫 방송부터 인생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여리고 순수한 마스크와 상반되는 피지컬을 가진 송강이 이번에는 발레를 선보인다고 해 화제가 되었다. 버거운 삶의 무게를 안고 서 있는 청춘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 네티즌의 극찬이 이어졌다.

반면 한평생 우편배달원으로 살며 가장,아버지, 남편으로 불린 덕출이 일흔이 되어서야 진정한 삶을 고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만 보고 살아온 탓에 어릴 적부터 좋아하던 발레를 접었지만, 다시 펼쳐 낸 꿈의 날개로 훨훨 날아오를 노년의 성장까지 담아냈다.

덕출은 우연히 채록의 발레 연습을 직관하게 되고, 발레리노의 열망이 꺼지지 않았음을 확인한다. 그리고 친구의 안타까운 죽음까지 더해지며 ‘정말 하고 싶은 일’에 대한 결심을 하게 된다. 

다짜고짜 발레교습소를 찾아 “시작만 하게 해 주세요. 온전히 발레를 하고 싶어요”라는 간절한 바람을 피력하며, 매일 찾아와 출근 도장을 찍는 덕출. 이렇게 두 사람은 스승과 제자로 거듭나고 서로의 버팀목이 된다.

왜 지금 나이에 발레냐는 질문에 “저는 한 번도 해보고 싶은 걸 해본 적이 없습니다. 이제야 겨우 하고 싶은 걸 해보려고 하는 겁니다. 저도 잘 알아요 제가 늙고 힘없는 노인이라는걸. 그래도 하고 싶어요. 져도 좋으니까 시작이라도 해보고 싶어요.”라고 말해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누구나 마음속에 하고 싶은 꿈과 해야만 하는 일이 상충한다. ‘나빌레라’는 그 꿈 앞에 날아오를 수 있는 유효기간이란 없음을 설파한다. 송강의 피지컬과 박인환의 연기만으로도 충분히 볼 이유가 충분하다는 후문.

한편, tvN 드라마 ‘나빌레라’는 20대와 70대의 사제 듀오 청춘 기록 드라마다. 본 방송은 매주 월화 밤 9시다. 참고로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된다.

나보다 인기 많다는 이유로 ‘왕따’시킨 배우의 두 얼굴1boon.kakao.com

종교 때문에 아빠를 8년간 못 본 15살 금수저의 근황1boon.kakao.com

다시 봐도 소름 돋는 이 배우의 얼굴들1boon.kakao.com

아직도 뭐 볼지 고민하니? 넷플릭스 켜두고 고민만 하다 잠드는 모든 이들의 필수 앱 ❤️
지금 설치 👆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를 쓰는데 아직 안깔았다고? 😮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authorbox]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