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미는 1972년 생으로 MBC 21기 공채 탤런트로 먼저 데뷔했고, 1993년 12월부터 2000년 12월까지 모델 활동을 했습니다. 박주미의 첫 드라마는 ‘여명의 눈동자’였는데요.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방부제 얼굴로 눈길을 끌고 있죠.

올해 51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은 레전드 동안 미모를 장착하고 있는데요. 큰아들이 20살, 작은 아들이 15살이라고 해 주변을 놀라게 했죠. 2001년 결혼해 20년째 시댁에서 살고 있다고 전해집니다.

특히 20년 년부터 10년간 한 항공사 모델로 활동해 단아한 미모를 뽐냈었는데요. 과거 연예계 등용문인 A 항공사 2대 전속 모델로 활동했습니다.

이는 한가인과 이보영 또한 박주미의 뒤를 이은 항공사 대표 전속 모델인 것으로 알려져 당시 이목이 집중되기도 했습니다.

박주미는 예능에 나와 동안 비결에 대해 묻자, 20살 때부터 아이크림을 달고 살았다며, 팔자주름과 입술 위에도 발라 예방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주름은 생기기 전에 미리 예방하는 게 중요한데요. 아이크림은 눈가의 수분이 유지 뒤로 록 보습 막을 형성해 건조함을 막아줍니다.

그리고 운동을 꾸준히 해준다고 했는데요. 하루에 물 2L를 마시며 촉촉하고 매끈한 피부를 유지하도록 했다고 합니다.

51세 나이가 믿기지 않은 눈부신 미모의 소유자 박주미는 결사곡3에서 사피영으로 복귀해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단아한 미모와 불꽃 연기력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렸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예능 드라마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군대 갈 아들 있는데 30대 같은 51세 미녀의 동안 비결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