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차량 브랜드 페라리는 최근 가수 저스틴 비버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는 사실을 언론에 공개해 주목을 받았는데요.

페라리 측은 458 이탈리아, 라페라리 등 다수의 차량을 보유한 저스틴 비버가 페라리의 윤리 규정에 따르지 않아 영구적인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페라리 차주는 차량 색깔을 바꾸거나 엔진을 개조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는데 저스틴 비버는 이를 모두 어긴 것인데요.

저스틴 비버는 과거 ‘458 이탈리아’ 흰색 차량을 구매한 뒤 페라리 측의 허락없이 임의로 파란색으로 도색하고, 튜닝 회사의 키트를 차에 장착하는 커스텀 작업을 했습니다.

또한 그는 도색 과정에서 페라리 로고까지 파란색으로 칠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이후에도 저스틴 비버는 구매 후 1년 내 판매 금지 조항을 어기고 페라리 차량을 임의로 경매에 넘겨 다시 한번 페라리 측의 심기를 건드리기도 했습니다.

페라리 측은 개조로 인한 차량 전복을 막고 브랜드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설정한 규정이라고 설명한 바 있으며, 저스틴 비버 뿐만 아니라 킴 카다시안, 니콜라스 케이지 또한 페라리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이슈가 되기도 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드라마 예능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저스틴 비버가 페라리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