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루시드폴은 ‘공학 박사 출신 농부 뮤지션’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루시드폴은 어릴 때부터 공부에 두각을 나타내며 서울대 응용화학부에 입학했으며, 대학교 1학년때인 1993년 제5회 유재하가요제에서 동상을 수상하며 가수의 길을 걷게 됩니다.

이후 영화 <버스, 정류장> OST로 인기를 얻고 있던 그는 우연히 스웨덴 왕립공과대학 홈페이지에서 ‘학비·생활비·숙박 무료’ 문구를 보고 돌연 유학을 결정했는데요.

루시드폴은 스웨덴 왕립공과대학 재료공학 석사를 마치고 ‘유럽의 MIT’라고 불리는 스위스 로잔 연방 공과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밟았으며, 2007년에는 한국인 최초 스위스 화학회 최우수 논문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2009년 <레미제라블> 앨범을 발표하며 다시 음악인의 길을 걷고 있는 루시드폴은 현재 제주도에서 감귤 농사를 지으며 가수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데요.

최근 한 예능에 출연한 그는 “보장된 미래가 있는데 왜 불투명한 음악으로 뛰어드냐는 이야기를 가끔 들었다. 근데 보장된 미래가 어디 있냐. 어느 분야의 어떤 일을 하든지 만만한 일은 없다”라며 본인만의 소신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습니다.

The post 대한민국 학벌 끝판왕이라는 글로벌 박사 출신 천재 연예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