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성록은 187cm의 큰 키와 훤칠한 외모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데뷔는 2003년 드라마 ‘별을 쏘다’였어요.

최근 드라마 ‘스물 다섯, 스물 하나’에도 등장하는 압구정 로데오 오렌지족은 90년대 말부터 2000년대까지 길거리 캐스팅의 성지였는데요. 이곳에서 캐스팅 제안을 받은 연예인은 수도 없이 많습니다.

신성록은 과거 동생 신제록의 폭로로 인해 압구정에 나가기만 하면 5분마다 명함을 받았다는 팩트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큰 키 때문에 모델 제의를 많이 받았다고 해요. 데뷔 초에는 노래도 잘해서 뮤지컬 쪽에서 일했지만 현재는 사이코패스 연기부터 애절한 연기까지. 드라마, 뮤지컬, 영화, 예능까지 접수하고 있는 팔색조 배우로 성장했습니다.

한편, 신성록은 데뷔 20주년을 맞아 팬들의 이벤트에 뭉클해졌다는 후문입니다. 또한 소지섭과 임수향과 함께 MBC 새 드라마 ‘닥터로이어’ 출연을 확정 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예능 드라마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너무 잘생겨서 압구정 나가면 5분마다 명함 받았다는 연예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