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규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사내맞선>에서 서브 남주인공 ‘차성훈’역을 맡아 샤프하고 귀여워 보이는 외모와 근육질 몸매의 섹시미로 많은 인기를 얻었는데요.

근육으로 다져진 팔뚝과 군살없이 완벽한 몸매를 뽐낸 김민규는 한 인터뷰에서 “<사내맞선>을 통해 보여드리고 싶었던 것은 좀 더 남자다운 모습이었다”라며

“오랫동안 연하남 이미지였지만 원래도 운동을 꾸준히 하는 편이었고 이번에는 이미지 변신이 하고 싶었다. 식단을 관리하면서 체지방을 빼고 근육량만 15㎏을 늘렸다. 촬영하면서 잠자는 시간을 줄여가며 운동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또한 김민규는 기존의 댕댕미 넘치는 연하남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벌크업을 하기 위해 하루에 소고기로 6끼를 먹는 등 엄청난 노력을 했다고 알려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2013년 tvN 드라마 <몬스타>로 얼굴을 알린 데뷔 10년 차 배우 김민규는 연예계 데뷔 전에는 훈훈한 외모로 SNS에 ‘천호동 훈남’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유명세를 타기도 했으며, 이후 Mnet 예능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4>에도 출연해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

김민규는 과거 SNS 인기에 대해 “주위에서 듣기로 그때 당시 제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팔로워가 많은 사람이라고 하더라. 팔로워가 10만 명이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드라마 예능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섹시하고 근육 잘 잡힌 배역위해 소고기 먹고 15kg 벌크업했다는 배우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