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적인 외모와 상큼한 청량감으로 사랑 받고 있는 92년 생 김지원은 과거 드라마 ‘태양의 후예’ 속 군인 이미지가 강해 애를 먹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이미지 변신에 각고의 노력을 했고,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의 눈도장을 찍었는데요. 과거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을 통해 지창욱과 케미를 터트리며 멜로에도 강한 저력을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 제작 발표회에서 나왔던 말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두 사람의 스킨쉽 수위가 초반부터 상당해 유대감을 쌓는 것도 좋지만 난이도가 있었다고 털어 놓았죠.

하지만 프로 연기자 답게 실제 사귀는 사이처럼, 행동 했고 결과물은 대성공이었습니다.

때문에 PD는 약간 걱정을 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이 이러다가 사귀겠다고 케미가 너무 좋은 것도 드라마에 좋지만 스캔들이 날까봐 조마조마 했었다는 후문입니다.

특히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는 그동안 보여준 통통 튀고 당당한 모습은 지우고 다소 그늘진 모습으로 변신해 호평 받고 있는데요.

경기도에서 살며 서울로 출퇴근해야 하기 때문에 직장에서 계속 겉도는 모습으로 그려져 응원하고 싶은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염가 삼남매 중 막내 ‘미정’을 맡았으며,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으로 등장해 평범한 20대 여성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는 후문입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예능 드라마 무료 검색하기

파친코 숨겨진 뒷이야기 (윤여정이 촬영 거부했던 이유 ㄷㄷ)

↓↓↓↓↓↓↓↓↓↓↓↓↓↓

The post 너무 리얼해서 PD가 진짜 사귀는 줄 알았다고 걱정했던 여자 배우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