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출신 배우 레이첼 와이즈는 영화 <미이라>, <콘스탄틴>,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레이첼 와이즈는 2011년 <007> 시리즈의 ‘제임스 본드’로 잘 알려진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와 결혼에 골인해 자녀들과 함께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또한 그녀는 2018년 49세의 나이에 늦둥이 딸을 출산해 많은 이의 축하와 관심을 받은 바 있는데요.

1970년생인 레이첼 와이즈는 한국나이로 52세지만 엄청난 동안 외모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영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에서 1974년생 배우 올리비아 콜맨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그녀는 올리비아 콜맨보다 4살 연상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동안 미모를 뽐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또한 레이첼 와이즈는 과거 남편 다니엘 크레이그와 함께 영화제 레드카펫에 등장해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는데요.

1968년생인 남편 다니엘 크레이그와 함께한 그녀의 레드카펫 사진을 본 팬들은 “30대 인줄 알았다”, “남편과 2살 차이인게 말이 안된다”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드라마 예능 무료 검색하기

파친코 숨겨진 뒷이야기 (윤여정이 촬영 거부했던 이유 ㄷㄷ)

↓↓↓↓↓↓↓↓↓↓↓↓↓↓

The post 너무 동안이라 남편이 아빠처럼 보인다는 52세 배우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