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정주리는 지난해 11월 넷째를 임신했다는 사실을 공개해 많은 이의 축하를 받았는데요. 정주리는 2015년 1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한 뒤 삼형제를 출산해 ‘다산의 여신’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최근 정주리는 남편과 사귀게 된 특별한 계기를 밝혀 눈길을 끌었는데요. 그녀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남편이 보라 해서 보는 중인데 힝 너무 설레잖아”라는 멘트와 함께 근황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주리가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을 시청 중인 모습이 담겼는데요. 이어 정주리는 “우리 투다리에서 소주 6병 먹고 사귄 거 생각나잖아. 그래서 애가 넷이잖아”라며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정주리는 넷째 출산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최근에는 SNS에 “”몸은 무겁지만 아직 데려다주고 데리러가는건 설렌다♡”라는 멘트와 함께 만삭의 몸으로 아들 도윤과 등하교를 함께 하는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드라마 예능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술 진탕 마시고 사귄 뒤 결혼해 넷째까지 임신한 여자 연예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