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무가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선수 출신 축구 코치와 결혼해 득남했는데요. 70kg에 육박하자 충격을 먹었다고 밝혔습니다.

남편보다 더 나간 몸무게를 줄이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했고, 출산 이후 20kg를 감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제 5kg만 남았다며 출산 후 날렵해진 근황을 전하기도 했죠.

한 때 날렵한 몸매였는데..임신 후 25kg 쪄 몸무게가 70kg였던 배윤정은 자존감도 높고 멋진 댄서였던 시절을 추억하며 우울해하기도 했죠.

과거 한 예능에 나와 죽도록 노력해도 원래 몸무게로 돌아가지 않는다며 40대가 되니까 살이 잘 안 빠진다고 힘듦을 토로해 주의의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는데요.

배윤정은 다이어트 비법을 묻는 질문에 “효소 꾸준히 먹고, 걷기 운동 잘하고, 병원 다니고 있다. 병원에서 아르기닌 주사도 맞고 수액에 면역력과 우울감, 다이어트에 관련된 것도 들어간다”라고 답한 바 있죠.

그러면서,  ”나는 이제 아이를 20년간 책임져야 하는데, (왕성하게 활동하는 후배들을 보며) 되게 부럽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라며 ”자존감이 확 내려간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임신 전후 밀려오는 우울감과 낮은 자존감에 모두가 공감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예능 드라마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11살 연하 남편보다 더 나가자 죽기살기로 20kg 감량한 40대 연예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