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안영미는 5년 열애 끝에 지난 2020년 동갑의 남편과 혼인신고를 올렸습니다. 이후 이미 유부녀가 된 게 너무 신나 아파트 주민한테도 말하고 다닐 정도로 동네방네 소문을 내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다며 기사를 안 써주는데 서운하다고 밝힌 바 있죠. 또한 숨겼다는 말에 “숨기지 않았다. 만나는 사람마다 다 이야기했는데 언론에 나오지 않았고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았다”라는 말로 유쾌하게 답했습니다.

안영미는 2015년 라디오 게스트로 나가 방송에서 외로워 죽겠다고 말한 적 있습니다. 그랬더니 청취자가 팬이라고 자신과 소개팅하면 안 되겠냐고 제안했었죠.

그 목소리에 반해 실제 만남으로 이어졌었는데요. 인연이었나 봐요. 두 사람은 5년을 만났고 법적 부부가 되었습니다.

안영미는 키 180cm도 넘는 제이슨 모모아 닮은 훈남이라고 매우 자랑을 하고 다녔었는데요. 전화 연결 후 개인적으로 번호를 받아 먼저 연락했고 실제 만나보니 더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남편 직장 때문에 미국에 있어 결혼식은 아직이며, 잠시 한국에 들어왔을 때 2세 계획 날짜를 잡았으나 실패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역시 안영미 다운 솔직함입니다.

한편, 안영미는 넷플릭스 ‘셀럽은 회의 중’에서 셀럽파이브와 케미를 터트렸습니다. 안영미 “19금 넘어 39금 개그…출연 제안에 기뻤다”라며 넷플릭스의 코미디쇼 출연을 반겼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예능 드라마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이미 유부녀라고 떠들었는데도 기사 1도 안 써준다고 극대노한 연예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