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비혼 주의자였던 이유리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되어 화제입니다. 이유리는 친구가 전도해 교회에 처음 갔다가 띠동갑 연상인 전도사를 만나게 됩니다.

두 사람은 친하게 지내게 되었지만 많은 나이 차로 인해 그저 오빠 동생으로만 지냈다고 하는데요. 지금의 남편이 헬멧 벗는 모습에 반했다고 전해집니다. 급기야 이유리는 친한 전도사님 이상으로 보이기 시작했고 1년 동안 짝사랑을 하게 됩니다.

결국, 점차 커지는 마음을 숨길 수 없어 결혼하자고까지 먼저 대시했지만 거절당해 상심이 컸다고 하는데요. 거절에도 불구하고 ‘이 남자가 아니면 안 되겠다’라는 마음으로 진심을 보여주어 2010년 결혼식을 올릴 수 있었다고 회상했습니다.

현재 이유리의 남편은 전도사에서 목사가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이유리는 먼저 고백하고 프러포즈한 사연으로 나이 차이가 있는 오빠라 연애만 하기엔 무리였다고 털어놓았습니다.

한편, 이유리는 결혼 12년차에도 여전한 행복감을 맛보고 있다고 하는데요. 최근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에 공마리 역으로 출연해 뽀글커트를 선보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마녀가 살아있다’는 산 날과 살날이 반반인 불혹의 나이에 죽이고 싶은 누군가가 생겨버린 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입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예능 드라마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결혼 포기하다, 12살 연상 교회 오빠 짝사랑해 결혼하자고 죽자살자 매달렸던 여배우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