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에스파(aespa)’의 멤버로 데뷔한 가수 카리나는 뛰어난 댄스 실력과 완벽한 미모로 “AI보다 더 AI 같은 외모”라는 평을 들으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2000년생으로 올해 23살인 카리나는 167cm의 큰 키와 작고 갸름한 얼굴 덕분에 비현실적인 ’10등신’ 비율을 자랑해 많은 이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는데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윤아, 카리나 투샷”이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카리나와 함께 SM엔터테인먼트의 대표 비주얼로 뽑히는 소녀시대 윤아가 함께 시상식에 선 모습을 보였는데요. 같은 소속사에서 활동 중인 두 사람이지만 투샷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라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한편 카리나는 어린 시절 걸그룹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 발차기 안무를 보고 가수의 꿈을 꾸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후 교내 댄스 동아리에서 활동하며 꿈을 키워온 그녀는 SNS를 통해 캐스팅 제안을 받아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게 됩니다.

카리나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SM엔터테인먼트에 들어오기 전에 SNS를 활발하게 했는데, DM으로 캐스팅 제의를 받았다”며 “사기인 줄 알았다”고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드라마 예능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소녀시대 윤아 옆에서도 하나도 꿀리지 않아 난리난 신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