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데뷔 11년 차 중견 배우로 불러도 손색없는 이유미는 작년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로 신인상을 받았습니다. 단역, 조연, 다양성 영화, 웹드라마를 가리지 않고 종횡무진 누비고 다닌 11년을 고스란히 보상받은 기분 좋은 소식이 아닐 수 없는데요.

한 인터뷰를 통해 캐릭터는 매번 다르고 공부해도 끝이 없다며 사람을 공부하는 게 재미있다고 털어놔 뼛속까지 연기자라는 사실을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특히 이유미의 재미있는 일화가 전해져 웃음을 주고 있는데요. 지난 넷플릭스에서 [오징어게임] 빵떠 1위를 달리고 있는지도 모르고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쉬는 동안 쿠***를 하며 이 소식을 전혀 몰랐다는 이유미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너무 신기한데, 지금의 인기를 실감하지 않으려 한다. 앞으로도 할 일이 많으니까. 요즘 저는 제가 누구인지 잊지 않으려고 노력한다”라고 겸손한 말을 이어갔죠.

한편, 이유미는 또 한 번 글로벌 스타로서의 인기를 증명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넷플릭스 학원 좀비물 [지금 우리 학교는]인데요. “이제 욕먹을 일만 남았다. 이 드라마 나오면 전 오래 살 게 될 거다”라고 해 최강 빌런 변신을 예고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The post 한 번에 빵 떴는데.. 현실에선 배달 알바 뛰고 있었다는 데뷔 11년차 여배우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