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는 2004년 연극 무대로 데뷔 후 14년 무명 생활을 지난 2017년 <범죄도시>를 통해 마치게 되었습니다. 당시 수상수감 중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하기도 해 같은 배우인 박보경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데요.

최근 예능에 나온 진선규가 또다시 아내 사랑을 내비치면서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선후배 사이로 진선규가 4살 많습니다.

당시 복학생이었던 진선규는 2005년 극단 ‘간다’를 만들면서 동기, 선후배들이 모여들며 김보경과 매일 같이 만나는 사이가 되었다고 합니다.

학교 다닐 때 각자의 연애에 매진하느라 별 관심이 없었다고 하는데요. 매일 만나 연습하고 회의하고 훈련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친해져 서로 편한 사이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하루 안 봐도 뭐 하는지 궁금해할 정도로 가까워졌고, 급기야 남자친구가 있는 상황인데도 좋아한다고 고백을 했다고 합니다.

이에 김보경은 “오빠가 매일 봐서 편한 감정과 좋아하는 감정을 구별하지 못하는 거다, 정신 차려라’라고 무시했지만. .

처음부터 이 사람이다 싶었을 때 연애보다 결혼하고 싶다고 생각한 직진남 진선규의 행동에 아내도 진심을 느끼고 스며들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두 사람은 2011년 결혼해 슬하에 자녀 둘을 두고 있으며, 결혼 후 7년 동안 생활고에 시달렸음에도 묵묵히 서로의 꿈을 응원했다고 합니다.

한편, 진선규는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로 조연에서 당당히 주연으로 김남길과 안방극장 문을 두드립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영화 예능 드라마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남자친구 있는 후배에게 깜짝 고백해 결혼까지 하게 된 연예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