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효림은 2019년 9살 연상의 식품업체 대표 정명호 씨와 결혼하며 큰 화제를 불러 모았습니다. 그 이유는 정명호 씨가 걸죽한 욕 연기로 유명한 배우 김수미의 아들이었기 때문입니다. 두 사람의 인연은 서효림의 시어머니, 김수미와의 만남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두 배우는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를 통해 처음 만났다고 해요. 모녀 관계로 출연해 우정을 쌓아오던 중 서효림은 김수미의 집을 방문하게 됩니다. 그 집에서 훤칠한 남자를 봤는데 그 사람이 바로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 씨였다고 합니다.

이후 서효림은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를 하면서 조재윤과 최양락이 전체 회식 때 자신과 정명호 씨를 미뤄줬다고 합니다. 두 사람의 본격적인 로맨스는 열애설이 터진 후 이뤄졌다고 합니다.

서효림이 촬영을 끝낸 새벽 1시, 정명호는 씨는 전화를 걸었다고 합니다. 정명호 씨는 그날 바로 서효림에게 고백을 했다고 합니다. 다른 남자 손 타지 말고 그만 나한테 와라는 고백으로 서효림의 마음으로 사로잡았다고 하네요.

두 사람은 혼전임신을 한 건 물론 연애 한 달 만에 결혼에 골인하며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작품에서 모녀로 인연을 맺었던 김수미와 시어머니와 며느리 관계를 맺으며 인연을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한편 서효림은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화완옹주 역으로 출연 중입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영화 드라마 예능 무료 검색하기

The post 연애 한 달 만에 9살 연상 남편과 속도위반 결혼했다는 연예인 appeared first on 연예톡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