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엄청 많았는데 갑자기 은퇴하고 정치부 기자된 연예인

지난 2002년 MBC 예능 프로그램 <팔도 모창 가수왕>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조정린은 이후 시트콤 <논스톱>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바 있는데요.

조정린은 <강심장>, <아찔한 소개팅>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으나 2012년 돌연 TV조선 신입 공채 방송기자 부문에 지원해 합격한 사실을 알려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조정린은 10년째 기자로 활약하며 새로운 인생을 펼쳐나가고 있는데요.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어제자 TV조선”이라는 제목과 함께 조정린의 뉴스 보도 장면이 올라와 많은 이의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

정치부 기자로 변신한 조정린을 본 누리꾼들은 “누가 봐도 기자 맞네”, “옛날 예능에서 본 조정린 맞나요”, “발음이 좋네요”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과거 조정린은 한 인터뷰에서 “방송 활동을 하면서 본 기자들의 생동감 넘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며 “더 치열하고 열심히 사는 것을 고민하다 기자의 길을 택했다. 어렵고 힘들게 성취한 꿈이기에 다시 연예인으로 돌아가는 것은 생각해본 적 없다”고 연예인 생활을 포기하고 기자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24
+1
6
+1
14
+1
11

7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