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과 배우 사이였는데  영화 찍다 눈 맞은 비주얼 커플❤

영화 <콜>을 통해 만난 이충현 감독과 전종서 배우는 작년공식 연인사이임을 인정했죠.

이충현 감독은 “‘콜’을 찍으며 자연스럽게 호감을 가졌고, 최근부터 자연스럽게 교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충무로의 핫한 감독과 배우의 만남으로 완벽한 비주얼 커플로 거듭나게 되었는데요. 최근 전종서 배우 SNS가 럽스타그램으로 변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습니다.

이충현 감독은 1990년 생으로 2015년 <몸 값>이란 단편 영화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외모 뿐만 아니라 연출 실력도 출중해 각종 영화제의 상을 휩쓸었습니다. 이후 첫 상업 영화 <콜>로 인정 받게 되었죠.

무엇보다도.. 아이돌 뺨치는 외모로 제작 발표회 당시 배우인지 감독인지 헷갈렸다는 비주얼 감독 중 하나 입니다.

전종서 배우는 1994년 생으로 영화 <버닝>과 <콜>으로 단 두편으로 신예 배우로 급부상했는데요. 최근 <연애 빠진 로맨스>까지 가세해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배우입니다.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도쿄 역으로 다시 한번 전성기를 맞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한 전종서는 연인인 이충현 감독이 연출하는 넷플릭스 ‘발레리나’에 출연합니다. ‘발레리나’는 경호원 출신 옥주가 가장 소중했던 친구 민희를 위해 펼치는 아름답고 무자비한 복수극을 그린 영화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2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