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제작한 마동석, 상반기 수입만 120억 벌었다

  • ‘범죄도시2’ 천만 관객 돌파
  • 제작.주연 참여한 마동석 상반기 120억 수입
  • ‘범죄도시3’ 촬영 돌입해
‘범죄도시2’ 포스터

‘범죄도시2’의 제작과 주연에 참여한 마동석의 상반기 수입만 120억 원이 될 것으로 예측이 되고 있습니다. ‘범죄도시2’는 올해 상반기 개봉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코로나 팬데믹 이후 첫 천만영화가 되었습니다.

지난 27일 방영된 엠넷 ‘TMI쇼’에서는 2022년 막대한 수익을 거둔 스타 10명을 조명했습니다.

‘범죄도시2’ 스틸컷

해당 방송에서는 마동석을 언급하며 ‘범죄도시2’를 통해 올 상반기 거둬들인 수입만 120억 원에 달할 것임을 보여줬습니다.

지난 5월 개봉한 ‘범죄도시2’는 마동석이 주연이자 제작자로 참여했습니다. 해당 작품에서 마동석은 강력반 형사 마석도 역을 맡았습니다.

이 작품은 코로나 팬데믹 기간 이후 개봉한 영화 중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2022년 흥행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범죄도시2’ 포스터

지난 6월 말 기준 총 관객 수 1167만 명을 기록하며 티켓 매출액은 약 1206억 원으로 집계가 되었습니다. 앞서 ‘신과함께-인과 연’을 통해 천만 배우로 등극했던 마동석은 ‘범죄도시2’를 통해 커리어에 천만 영화를 추가했습니다.

해당 수익은 영화의 제작비인 130억 원의 약 10배에 해당하는 금액입니다. CGV를 비롯한 영화관의 티켓값 인상이 ‘범죄도시2’에게는 호재로 작용한 분위기입니다.

해당 티켓 판매금에서 제작사는 240억 원을 가지고 간다고 합니다. 해당 영화에는 마동석을 비롯해 세 개의 제작사가 참여했습니다. 마동석은 80억 원의 금액을 받은 것으로 추측됩니다.

‘범죄도시2’

여기에 출연료와 132개국 선판매 수입, 해외 판권, OTT매출, 광고료 등을 모두 합산하면 올 상반기에만 120억 가량을 번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해당 수입에 ‘TMI쇼’의 MC ,붐과 미주는 입을 다물지 못하며 놀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 편의 영화로 말 그대로 ‘억’소리 나는 수입을 올린 마동석입니다.

마동석

‘범죄도시2’는 베트남에서 벌어진 한국인 납치살해 사건을 수사하는 형사 마석도의 활약을 담은 범죄액션 장르 영화입니다.

1편에 이어 마동석이 마석도 캐릭터를 맡았고, 윤계상에 이어 손석구가 새로운 빌런 강해상 역을 맡아 극적인 긴장감을 극대화시켰습니다.

마동석

‘범죄도시2’는 코로나 팬데믹 당시 힘들었던 극장에 빠르게 봄을 안겨주었습니다.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다시 극장의 전성기를 찾아왔습니다.

‘범죄도시2’를 통해 120억 원의 높은 수익을 거둔 마동석은 곧바로 ‘범죄도시3’ 촬영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이번 작품에서도 역시 제작과 주연을 맡았습니다.

범죄도시3

윤계상-손석구에 이어 새로운 빌런으로는 이준혁이 캐스팅되었습니다. 일본배우 아오키 무네타카 역시 빌런으로 출연 예정입니다.

여기에 인천을 배경으로 하면서 마석도의 새로운 동료로 이범수와 김민재가 출연 예정입니다. 장이수 역으로 감초 연기를 선보인 박지환 역시 1편과 2편에 이어 출연을 결정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