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경찰과 실랑이 벌였다는 요즘 대세 연예인

예능인 조세호는 요즘 대세라 할 수 있을 만큼 다수의 예능에 출연하며 입담을 과시 중이다.

‘모르는데 어떻게 가요?’ 라는 유행어로 데뷔 이래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조세호는 유재석과 예능 ‘유퀴즈온더블럭’을 함께 진행하며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였다.

이런 조세호가 한 방송에 출연해 과거 음주단속으로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공개된 유튜브 웹예능 ‘바퀴달린입2’에 출연한 조세호는 한 질문을 받았다.

해당 질문의 내용은 침수 이력이 있는 외제차와 국산 소형차 중 뭐가 더 낫냐는 것. 이에 조세호는 자신은 침수차라고 밝혔다.

첫차로 중고 벤츠를 끌었다는 조세호는 km수가 10만이 조금 넘은 차를 구입했다고 한다.

문제는 차의 상태였다고. 조세호는 하루는 시트를 젖혔는데 올라오지 않았다고 했고, 창문이 안 올라온 적도 있음을 밝혔다.

가장 극적인 일화는 경찰과 실랑이를 벌인 사건이었다.

조세호는 “음주단속이 있는데 경찰이 창문을 내리라더라. 내릴 수 없다고 하는데 안 들리는 거 같아서 내리려고 그랬다. 그랬는데 문을 막더라.”라며 당시의 웃픈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조세호는 “경찰관이 창문이 안 내려가는 것을 직접 확인하고 보내줬다. 경찰도 저를 안타깝게 보셨다.”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세호는 예능 ‘군데스리가’와 ‘홍김동전’에 고정으로 출연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