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과학자 엄마는 음악가, 독일태생이지만 0개국어자라는 연예인

1996년 생 문가영은 한국어, 독일어, 영어를 섞어서 대화할 줄 알지만 (자기기준) 0개 국어자라고 겸손하게 말했는데요. 이유는 본인 수준에서 다 높지 않아서라고 털어 놓았습니다.

아역배우 출신으로 2006년 만 10세부터 연기를 했는데요. 삼촌의 장난으로 시작된 추천으로 학습지 모델로 활동하다 본격적인 연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영화 ‘스승의 은혜’로 정식 데뷔 특이하게 독일 태생입니다. 10살 때까지 독일에서 생활했다고 합니다.

부모님이 독일로 유학 갔다가 사랑에 빠져 결혼 했기 때문인데요. 물리학자였던 아버지와 음악가였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남다른 유전자를 갖고 있습니다.

워낙 운동을 좋아해 스킨스쿠버, 승마, 골프 등 다양한 스포츠를 섭렵하는게 취미라고 해요. 나중에 액션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안젤리나 졸리와 하지원 배우를 동경한다고 밝혔습니다.

데뷔 후 망가지는 모습을 두려워 하지 않고 ‘여신강림’을 통해 차세대 로코퀸으로 거듭나며 인기를 모았습니다.

이번엔 여진구와 달콤한 로맨스…인줄 알았던 인연이 살벌하게 변해버린 작품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바로 ‘링크: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인데요. ‘링크’는 18년 만에 다시 시작된 링크, 한 남자가 낯선 여자의 온갖 감정을 느끼며 벌어지는 감정공유 판타지 로맨스로 스펙트럼을 넓혀 주목 받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