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선수였던 장미란은 2012년 런던올림픽을 마지막으로

2013년 은퇴한 후 학업을 이어가며 ‘장미란 재단 ‘이사장도 겸직하고 있는데요.

장미란

또한 대학 교수직에 전념하고 있어 미래의 역도 꿈나무를 기르는 일에도 열심히였습니다.

2000년대 올림픽 및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메달을 석권해 전 세계적으로 역도로 이름을 날렸습니다.

특히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인상 140㎏, 용상 186㎏, 합계 326㎏으로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정상에 우뚝 했는데요.

장미란

최근 장미란의 근황이 밝혀져 놀라움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살이 많이 빠진 모습이 더욱 건강해 보이는데요.

긴 머리와 안경을 쓴 모습으로 장미란이라고 하지 않으면 못 알아볼 정도로 확연히 다른 얼굴을 하고 있네요.

장미란

사진을 본 네티즌은 “한참을 찾았다”, “살을 엄청 빼서 못 알아봤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장미란의 변신에 놀라움을 표현했습니다.

과거 “살 빼면 못 알아볼지 몰라”라는 말이 진짜였네요.

현재 20kg 감량해 갸름한 턱선과 슬림해진 몸선으로 근황을 알렸습니다.

장미란

과거 장미란은 방송 등을 통해 음식을 안 먹으면 몸무게가 빠진다고 발언한 바 있는데요.

오히려 빼는 것보다 찌우는 게 힘들었다며 루틴을 찾은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연예의 맛 다른 기사도 확인해 보세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