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정민은 캐릭터에 완전히 빠져 메서드 연기로 극찬 받는 배우 중 한 사람입니다.

황정민

어떤 역할이든 그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캐릭터를 철저히 분석한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황정민

한 예능에 출연해 캐릭터를 분석할 때 그와 관련된 사람들을 만난다며

노트 한 권 분량이 될 만큼 철저한 취재로 정리하는 과정을 함께 한다고 전해집니다.

황정민

‘남의 인생을 쉽게 살 수 있겠냐’는 그의 소신은 진짜를 연기하려 애쓴다는 말로 들리기도 하는데요.

황정민

실제 2002년 영화 ‘로드 무비’에서는 극중 노숙자 역할 대식을 위해 일주일간 먹고 자며 서울역에서 실제 노숙생활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주기도 했습니다.

‘국제시장’ 때는 노년 연기를 위해 탑골공원을 찾아 노인들을 관찰했다고 밝혔습니다.

황정민

“나이 드신 분들이 앉고 일어날 때 몸의 에너지가 다 다르다. 그런 것들을 잘 흉내 내려면 연구를 해야 한다”

28년 연기 인생의 노하우를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황정민

특히 윤종빈 감독이 만든 6부작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의 가짜 목사 역할을 위해 어떠한 준비를 했는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는데요.

9월 9일 공개된 ‘수리남’은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그는 마약왕 전요환을 맡아 열연했다는 후문입니다.

현재 넷플릭스에서 인기와 함께 순항중입니다.

연예의 맛 다른 기사도 확인해 보세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authorbox]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