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남자친구 잘 생기고 착해서 좋다는 여자 연예인

개그우먼 김지민은 지난 4월 KBS 공채 코미디언 선후배 사이이자 같은 소속사 식구인 김준호와의 열애 사실을 공개해 화제가 된 바 있는데요.

최근 김지민은 예능 프로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남자친구 김준호가 좋은이유에 대해 말해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김지민 씨의 요즘 별명이 테레사 수녀다. 김준호 씨와 열애 사실이 알려지고 나서 주변반응이 어떠냐”라는 질문에 김지민은 “반응이 두 가지로 나눠지더라. 김준호를 모르고 저만 아는 지인들은 ‘왜 그랬어?’하는 반응과 김준호를 아는 지인들은 ‘잘 됐네. 너무 좋은 사람이잖아’하는 반응이 있었다”고 답했는데요.

이어 김지민은 남자친구 김준호가 좋은 이유에 대해 “일단 착하다. 사람을 아우를 줄 안다”라며 “잘생겼다. 옆 모습이 잘 생겼다. 항상 저한테 옆모습을 보여준다. 모든 뇌에 저만 있는 것 같다. 제 생각을 너무 많이 해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또한 “가끔 가다 정떨어지거나 싸우거나 그런 일 없냐”라는 질문에는 “방귀로 싸울 때 되게 자존심 상한다. 싸움의 내용이 방귀라는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김지민은 MBC every1 ‘장미의 전쟁’에 고정으로 합류 예정입니다. 김지민의 남자친구 김준호는 ‘미운 우리 새끼’ ‘돌싱포맨’ 등에 출연 중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2
+1
0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