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따돌림 당해 자살기도까지 했다는 연예인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배우 전성애와 예능인 미자(본명 장윤희) 모녀가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 미자는 대인관계에 대한 스트레스를 고백했다. 미자는 M본부 개그우먼으로 합격했는데 이 과정에서 부정적인 소문이 돌았던 것.

미자의 아버지는 성우이자 배우인 장광이다. K본부의 유명 성우로 잘 알려진 장광의 백으로 M본부 공채 개그우먼으로 합격했다는 소문이 동료들 사이에서 돌았다는 것.

미자는 “아빠가 개그하는 걸 좋아하지 않았다. 그걸 주변에 말했어야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 알려지겠지 했다. 그러다가 일이 커졌다. 따돌림이 너무 심해서 방송국에 그만두겠다 하고 나왔다.”며 고백했다.

이후 홀가분한 기분을 느낄 줄 알았던 미자는 우울증에 시달리며 3년 동안 사람을 만나지 않았고 극단적 시도로 여러 번 했다는 사실을 말해 충격을 주었다.

이어 미자는 “가장 큰 불효였던 게, 죽으려다 안 되니까 아버지한테 제발 죽여달라며 칼을 드렸던 일이다.”라며 그때의 고통을 털어놨다.

미자를 세상 밖으로 꺼내준 은인은 박나래였다고 한다. 미자는 “정말 힘들 때 3년 만에 공연을 하게 되었는데 사람 만나는 거 자체가 두려웠다. 구석에서 떨고 있는데 나래가 와서 말도 걸어주고 주변에 나를 인사시켜줬다.”고 말했다.

자신을 안 좋게 말하는 동료들 앞에서도 편을 들어주며 긴 우울증을 빠져나올 수 있었던 건 박나래 덕분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지난 4월 방송인 김태현과 결혼한 미자는 다수의 예능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