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인 줄 알았는데 태국 출신의 금수저였던 여자 연예인

1997년생 태국 방콕 출신 가수 민니는 지난 2018년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메인보컬로 데뷔해 독특한 음색과 몽환적이면서도 신비로운 비주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민니는 태국어,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일본어까지 총 5개 국어를 구사하는 능력자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민니는 한 예능프로에서 실제로 5개 국어를 모두 유창하게 구사해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민니는 “연습생 시절 한국어가 서툴러 힘들고 외로웠지만 한국인처럼 들릴 때까지 한국 가수들의 곡을 따라 부르면서 자연스러운 발음과 억양을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민니가 속한 집안이 태국 0.1%이내 상위계층을 일컫는 ‘하이쏘(high society의 약자)’라는 사실이 알려져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민니의 할아버지는 태국에서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아버지 또한 태국의 한 은행의 부회장, 삼촌은 유명 피아니스트인 것으로 알려져 부러움을 샀습니다.

민니가 속한 ‘(여자)아이들’은 정규 1집 ‘I NEVER DIE’로 컴백해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는데요. 특히 타이틀곡 ‘TOMBOY’로 음악방송 8관왕을 달성하며 압도적인 인기를 증명한 바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1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