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집도 없어’ 영끌족 위로에 경솔한 발언했다고 논란 중인 아이돌

그룹 하이라이트의 멤버 이기광이 경솔한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22일 방송된 KBS 쿨FM ‘이기광의 가요광장’의 이기광은 청취자들의 사연을 받던 중 영끌족의 사연을 받게 되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자신이 영끌의 제왕이라 밝혔다. 영끌은 ‘영혼까지 끌어모으다’는 뜻으로 아주 작고 사소한 것들을 하나로 모으는 행위를 강조할 때 쓰는 말이다.

이 청취자는 영끌해서 집을 샀는데 집값이 내려가고 있어 웃프다는 사연을 보냈다.

이에 이기광은 “힘내시길 바란다. 욧 대출 이자가 강력해지고 있는데 그럴 수 있다. 인생은 내려가고 올라가고의 연속이다. 그래도 집은 사셨잖나. 저는 집도 없다. 파이팅 하셔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불쾌하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한 시대를 풍미한 그룹 ‘하이라이트’의 멤버로 가수이자 배우, MC로도 활약 중인 이기광에게 기만하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

이들은 집을 못 산 게 아니라 안 산 것이라며 도둑맞은 가난, 서민 코스프레 등 해당 발언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반면 해당 상황에서 이기광이 위로를 위해 한 말이니 논란이 될 것이 없다며 예민한 반응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기광은 지난 3월부터 ‘이기광의 가요광장’ 진행을 맡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